SEARCH 검색

2018 F/W 

 

멀리 설산에서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이 무릎에 스친다. 

 시간이 흐를수록 정경은 로모필름 같이 쓸쓸해지지만 늘 그렇듯이 기다림은 기대를 키운다. 

 엘리샤의 쉴드인 듯, 따스한 햇살이 그녀에게 내린다.